뉴스데스크
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
◀ANC▶
궂은 날씨에도 추석을 앞둔 시골장터는
추석음식을 장만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.

추석맞이가 한창인 횡성 5일장에

정다혜기자가 다녀왔습니다.
◀END▶
◀VCR▶
추석을 이틀 앞둔 횡성 5일장.

고운 빛깔의 사과와 배 그리고 참외가
가판대에 즐비하게 늘어섰습니다.
◀SYN▶
"참외 하나 주세요. 참외"

반질반질 빨갛게 익은 밤과 대추,
오동통하게 살이 차오른 고등어와 동태까지,
눈깜짝할 사이에 팔려나갑니다.
◀SYN▶
"한마리에 7000원짜리. 두 마리 만원"

차례상에 올릴 전을 사려는 사람들로
전집이 분주합니다.
◀SYN▶
(메밀전 굽는 소리)

노릇노릇 익어가는 메밀전과
차례상에 올릴 갖가지 전이 먹음직스러운
자태를 뽐냅니다.

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추석 대목에
가장 분주한 건 떡집.

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철판 위로
뽀얀 빛깔의 송편과 절편이 가득가득
담겨있습니다.

상인들은 손님을 맞으랴 잔돈을 거슬러주랴
한숨 돌릴 틈도 없습니다.

이른 추석에 태풍피해까지 겹쳐
작년보다 값이 오른 농산품은 소비자에게
부담입니다.

◀INT▶ 강은자 / 용둔리
횡성장이라 추석 장보러 나왔는데, 대체로
물가가 많이 올라서 비싸요. 그래서 많이 못
샀어요.

경기가 예년 같지 않고, 추석상차림이
간소화되고 있다고는 하지만, 시골장터엔
이미 풍성한 추석이 찾아 왔습니다.

MBC뉴스 정다혭니다.//(영상취재 홍성훈)